1차 기술혁신펀드 투자금 결성식 개최, 1600억원 규모 펀드 결성 완료

룩스매거진화곡 승인 2020.11.19 12:10 의견 0
1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600억원 규모의 1차 기술혁신펀드 투자금 결성식과 20개 기술혁신기업의 투자 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600억원 규모의 1차 기술혁신펀드 투자금 결성식과 20개 기술혁신기업의 투자 유치 설명회(IR: Invest Relation)를 개최했다.

기술혁신펀드는 기업의 연구개발(R&D) 활동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최초의 펀드다. 올해 1차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원익투자파트너스, 포스코기술투자·SG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는 각각 535억원 규모(총 1600억원)의 펀드 결성을 완료하였다.
 
3개 펀드운용사는 이날부터 향후 3년간 혁신기업을 발굴해 기업당 약 30~50억원 규모로 약 4년 내외로 기업의 R&D 활동에 투자할 예정이다. 기업이 연구개발을 통해 이익과 기업가치가 상승할 경우 투자금을 회수하는 구조로 운용한다.
 
특히 올해 1차 펀드는 그간 시장에서 투자가 활발하지 않았던 제조업종 중심으로 투자한다.
 
기술혁신펀드는 그동안 정부가 출연방식으로 기업의 R&D를 지원해오던 방식을 탈피해 시장관점에서 기업의 R&D활동에 투자할 수 있도록 조성한 최초의 펀드다. 이번 1차 16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시작으로 오는 22년까지 3차례에 걸쳐 총 5000억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여타 다양한 정책펀드와 달리 정부 예산의 투입이 전혀 없고 산업부의 R&D 자금을 예치하는 전담은행(기업은행, 신한은행)의 기본출자(2800억원)를 활용해 조성되는 점도 특징이다.

저작권자 ⓒ 룩스매거진화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