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전지 직접 만든다..관련 특허출원 꾸준히 늘어

룩스매거진화곡 승인 2020.11.11 16:16 의견 0
최근 10년간 자동차업체 친환경차 전지 관련 특허 출원 현황 (자료=특허청)

9일 특허청에 따르면 자동차 업체의 친환경차 전지(전기차 배터리 및 수소차 연료전지)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 업체의 전지 관련 특허출원은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총 4435건이다. 2010년 277건이었지만 2019년에는 433건으로 56%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 업체의 전체 특허출원 중 전지 분야 출원의 비중도 지난 2010년 7.0%에서 2019년에는 9.1%로 증가했다.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시장이 변화하면서 자동차 업체들이 친환경차의 심장으로 불리는 전지 관련 연구개발 비중을 점차 확대한 결과로 풀이된다. 

기업별로는 전체 자동차 업체의 전지 출원 중 현대자동차 그룹이 56.4%, 도요타 자동차가 27.6%,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11.5%, 폭스바겐 그룹(아우디, 포르쉐 등)이 2.4%의 순으로 조사됐다.

친환경차를 전기차와 수소차로 나누어 보면 지난 2010년 이후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를 연평균 263건, 수소차 연료전지를 연평균 180건 출원했다. 국내 자동차 업체는 수소차 연료전지 출원의 비중이 56.8%로 더 높았고 외국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 출원의 비중이 80.4%로 더 높게 나타났다. 미래 친환경차에 대한 접근 방향에 있어서 국내외 자동차 업체 간 차이점을 가늠해볼 수 있는 부분이다.

김용정 특허청 차세대에너지심사과장은 "친환경차 시장의 급격한 팽창이 예측됨에 따라 폭발적인 전지 수요를 감당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 업계의 전지 기술 개발은 점점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나라의 자동차 및 전지 기업들은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차세대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국내 기업간 협력으로 기술개발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이를 지적재산권으로 강력히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룩스매거진화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