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몸과 마음을 다 바쳤나니’…26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0
36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는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26일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다.

25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올해 기념식은 2016년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최초로 서해 북방한계선(NLL) 수호의 첨병으로 제2연평해전 전적비와 참수리 357호정, 천안함 선체 등이 있는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다.

‘이 몸과 마음을 다 바쳤나니’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전사자 유가족, 참전 장병과 정부 주요인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코로나19 여파로 행사 규모는 축소됐지만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분들의 명예를 선양하고 서해수호 의지를 담은 행사로 그 어느 해보다 의미있게 진행된다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이 몸과 마음을 다 바쳤나니’는 손원일 제독이 작사하고 홍은혜 여사가 작곡한 해군 군가 ‘바다로 가자’에서 발췌한 문구로 서해수호 55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참전 장병들의 국가수호 정신을 함축하고 있다.

기념식은 해군 박보검 일병과 국방홍보원 정동미 대위의 사회로 국민의례, 헌정연주, 기념사, 합창 및 함정출항 순으로 진행된다.

2002년 제2연평해전 당시 참수리 357호 정장으로 북한과 교전 중 전사한 고 윤영하 소령의 동생 윤영민 씨가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낭독한다.

애국가 제창 시에는 해군특수전전단(UDT), 해병대수색대, 육군·공군 특수임무부대원들이 ‘서해수호 55용사를 기억하자(Remember 55 Soliders)’는 의미를 담은 국제신호기를 매달고 고공에서 강하한다.

이어 첼로 연주가 홍진호 등이 헌정곡 ‘See you again’(분노의 질주, ‘폴 워커’ 추모곡)을 연주한다.

마지막으로 ‘바다로 가자’ 등 군가를 합창하면 경기함 등 전 함정들이 기적을 울리며 출항한다. 이 때 마린온, 링스 헬기 등이 출격해 서해수호 55용사의 정신을 이은 우리 군의 강력한 서해수호 의지를 보여준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정부는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고,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국토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 등을 열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는 지역별 기념식, 서해수호 유가족 위문과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제11주기 천안함 추모식, 특별사진전, 추모편지 쓰기 등의 행사가 개최된다.

한편, 황기철 보훈처장은 기념식에 앞서 국립대전현충원 서해수호 55용사 전사자 묘역에서 참배하고 유가족과 참전 장병을 위로할 예정이다. 올해도 대통령의 추모 화환 55개가 용사의 개별 묘역에 각각 비치된다.

*자료제공 : 국가보훈처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