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기 국가교육회의 출범…고등·직업교육 혁신 방안 모색

0
27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2월 위촉된 제4기 위원과 함께 22일 제4기 출범식 및 제23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4기 위원은 급변하는 교육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학부모와 청년, 전·현직 교사 등 현장 전문가와 유·초·중등 및 고등·직업, 디지털교육 등 분야별 전문가 등으로 구성해 현장성·전문성·다양성을 강화했다.

특히 청년들이 직접 정책결정과정에 참여해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도록 청년 위원 2인을 추가, 고등·직업교육 혁신 방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제4기 국가교육회의에서는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법률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지원하고, 국민참여를 통한 유·초·중등교육 및 고등·직업교육 개혁, 디지털화·비대면·지역화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교육의 변화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주도해 나간다.

우선 급속한 자동화·디지털화로 인한 대량 실업의 위험과 지역 불균형을 극복하기 위해 고등·직업교육 혁신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직업 및 교육 수요에 대한 시의성 있는 대응은 물론 지역·대학 생태계를 복원해 지역과 대학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지원한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일상화된 비대면 수업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한국형 교육 플랫폼 구축 방안을 찾아보고, 복잡다기화 되는 교육정책적 문제를 국민참여를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사회적 협의 모델을 개발한다.

이 밖에도 교육 전문가뿐만 아니라 각 지역별·교육주체별 다양한 국민들의 참여와 소통을 통해 만들어가는 국민참여형 교육과정이 될 수 있도록 교육부의 ‘2022 교육과정 개정’을 지원한다.

이에 국가교육회의는 안건의 심의·의결을 위한 전체회의와 그 산하에 전문 분야별 심층적인 논의를 위한 3개의 상설 전문위원회, 특정 사안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 등을 위한 3개의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제4기 국가교육회의에서는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를 통해 미래형 교육체제로의 전환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이후 다루게 될 교육의제, 운영방식 등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는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을 포함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이 참석했으며, 제23차 국가교육회의에서는 제4기 국가교육회의 운영계획 등을 심의·의결했다.

*자료제공 : 국가교육회의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