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해기사 시험 13일 전국 10개 지역서 실시

0
61

올해 첫 정기 해기사 시험이 전국 10곳에서 치러진다.

해양수산부는 13일 전국 10개 시험장에서 2021년도 ‘제1회 해기사 정기시험’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시험은 해기사 1∼6급, 소형선박 조종사 등 모든 등급의 해기사 면허시험을 포함한다. 부산, 인천, 여수, 마산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3300여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정기시험을 시작으로 올해 6월, 9월, 11월 등 총 4차례에 걸쳐 응시인원 3000여명 규모의 정기 해기사 시험과 응시인원 200여명의 소규모 상시시험 30여회 시행할 계획이다.

해기사 면허시험은 해기사 면허를 새로 취득하거나 선박에서 상위직급의 선원으로 승무하기 위해 치러야 하는 시험이다.

해수부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시험 방역관리 안내’를 철저히 준수하며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험 시간을 오전 10시와 오후 2시로 나눠 응시생들을 분산, 수험생 간 방역 거리를 확보하고 각 시험실별 수용 인원도 예년 평균 28명에서 17명으로 축소하는 등 응시생 간의 접촉을 최소화한다.

또 확진자, 유증상자, 자가격리자 등은 문자안내 및 자진신고 등을 통해 응시를 제한한다. 시험 당일 현장에서 발열검사를 통해 체온이 37.5도 이상인 수험생도 응시를 제한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험 중 마스크 착용, 시험 전·후 방역, 손소독제 비치, 시험장 환기, 순차 퇴실 등 시험장 내 방역안전대책 이행과 함께 지방해양수산청별로 시험장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해 상황 발생 시 관할 보건소와 협력해 즉각 대응할 방침이다.

앞서 해수부는 시험 접수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진 및 격리대상 여부를 확인한 바 있다.

김석훈 해수부 선원정책과장은 “해기사 시험은 선원의 직업활동 보장 차원에서 반드시 필요한 만큼 지난해 안정적으로 시험을 시행한 경험을 살려 올해도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해양수산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